KUSF

KUSF

NEWS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의 다양한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KUSF 보도자료

KUSF, '대학운동부 학생선수 주거환경 실태 및 만족도 조사' 결과 발표
작성일 2024.03.11 조회 1,112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회장 조명우이하 KUSF)‘2023 대학운동부 학생선수 주거환경 실태 및 만족도 조사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KUSF 전국 회원대학 학생선수 2,349(1,808, 541), 지도자 224(208, 16), 행정가 71(51, 20) 등 총 2,644명이 지난해 1023일부터 1110일까지 온라인 설문으로 참여하여 집계된 자료이다.

 

주요 결과로 첫 번째, 대학운동부 학생선수의 85.1%는 합숙소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거환경의 형태는 운동부 전용 기숙사(47.7%), 일반기숙사(29.3%), 개인 숙소(11.3%), 교내외 운동부 전용 합숙소(8.1%) 순으로 조사되었다.

 

두 번째, 합숙소의 전담 관리자는 사감(교직원)(42%), 지도자(35%) 순으로 조사되었다. 개인종목의 합숙소는 대부분 교직원이, 단체종목의 합숙소는 대부분 지도자가 전담 관리자로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 번째, 숙소 사용에 대한 비용 부분은 대학에서 전액지원(35.2%), 대학에서 일부지원(20.9%)으로 나타났으며, 27.1%의 경우에는 자비부담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네 번째, 대학운동부 학생선수의 77.6%는 합숙소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합숙소는 편히 쉴 공간(84.9%), 편히 학업 할 수 있는 공간(78.2%)이라고 답변하였다. 합숙소가 인권 보장을 받는 공간인지에 대해서도 79.3%가 긍정적으로 응답을 하였으며, 또한 합숙소에 대한 불만족 비율이 가장 높은 형태의 주거환경은 교외 운동부 전용 합숙소(30.3%)로 조사되었다.

 

다섯 번째, 합숙소 사용에 있어 불편한 점에 대한 사항으로는 체력단련장 시설의 노후화와 별도의 세탁 공간 시설이 부족하다는 답변을 하였다.

 

여섯 번째, 대학운동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바라는 점으로는 경제적 지원과 부대시설에 대한 물리적 지원, 자율성이 보장된 인권 보호가 중심이 된 합숙소의 자체 규정 관련 개선에 대한 사항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USF는 이번 주거환경 실태 및 만족도 조사를 대학스포츠의 주축인 학생선수 중심으로 실질적으로 파악했다는 점에 대해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대학운동부 주거환경 가이드라인(공간권, 자유권, 평등권, 안전권, 참여권, 문화교육 및 건강권 중심)을 제작하여 전국 대학에 보급 확산할 예정이다.

 

KUSF 이종현 사무처장은 이번 조사가 대학운동부 학생선수 주거환경 실태 및 만족도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인권친화적 주거환경 가이드라인 제시가 목적임을 강조하면서 합숙소에서의 권리보장, 구조적이고 위계적인 조직 문화, 주거환경 운영 규정을 보다 더 면밀히 살펴 대학에서의 학생선수 생활을 보다 풍요롭게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대학운동부 학생선수 주거환경 실태조사 요약